•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코스닥 시총 16위
LG화학
3 6 5 , 5 0 0
- 2 , 0 0 0
- 0 . 5 4

이 종목은 주담이 없습니다.
LG화학를 잘 아시는 회원님이시라면
주담에 지원해 보시는건 어떤가요?
주담에게는 추후 관리기능이 생길 예정입니다.

주담 퍼스나콘
지원하기

  • 전광판
  • 종목게시판
  • 일별투자자
  • 재무제표
  • 언론사뉴스
  • 테마/공시
  • 랭킹
[이슈분석]사드 해빙에도 한국 전기차 배터리업체 中사업 경계심 여전 2017.11.03 17.30
내달 전기차 보조금지급 명단엔 포함될까 관심
내달 韓·中 정상회담 예정..韓 전기차 배터리 기업
한·중 관계 복원에 따른 中 정부의 태도변화 기대
中, 자국기업 보호 위해 韓 기업 견제 지속할수도


한·중 관계 복원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지만 국내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의 중국사업에 대한 경계심은 줄어들지 않는 양상이다. 양국이 관계 정상화와 함께 정상회담 일정도 잡았지만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급 배제 결정이 이어졌다. 또 중국 정부의 자국기업 육성을 위한 조치 연장 가능성도 제기된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가 제10차 자동차 보조금지급 차량목록을 발표했지만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은 포함되지 않았다. 총 85개사 155개의 차종이 선정됐지만 LG화학.삼성SDI 등 한국 기업이 만든 배터리를 채택한 전기자동차는 목록에서 제외됐다. 중국 정부는 한국산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에 대한 보조금지급 제외 조치를 지난해 12월부터 지속하고 있다.

이에 한국 기업들은 수요감소로 인해 중국공장 가동률 감소의 어려움을 겪었다. 보조금지급 명단 제외 장기화에 접어들자 생산물량을 해외로 수출하거나 전기차 배터리용 이외의 제품을 생산하며 가동률을 높였다. 그러나 중국공장이 전기차 배터리시장을 겨냥해 만들어진 만큼 일회성 대책이라는 지적이 제기된다.

사드 보복조치 해제에도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견제는 장기화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중국 정부가 사드 여파로 한국산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제재조치를 취한 것뿐만 아니라 자국기업을 키우기 위한 목적도 담겨 있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업체들은 사드 등 대외적인 영향에 주목하기보단 제품경쟁력에 집중하려는 분위기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은 화학산업의 날 행사에서 기자들을 만나 한·중 관계 개선에 따른 배터리사업 전망에 대해 "사드에 대해선 기업인이 얘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끼면서도 "항시 경쟁력을 갖추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 어떤 상황이든 기업인은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중국시장은 전기차 배터리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기업들은 한·중 관계 복원에 따른 중국 정부의 태도변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보조금지급 명단은 양국 정부의 발표 이전에 확정됐던 것으로 전해져 다음달 목록 포함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중 정상회담도 다음달로 예정돼 있어 중국 정부의 가시적인 조치가 취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한·중 정상회담 이전에 보조금지급 명단 발표가 있을 예정이기 때문에 기존과는 다른 내용이 담길 수 있다"면서 "명단 포함 여부에 따라 한국 전기차 배터리에 대한 중국 정부의 조치가 어떻게 이뤄질지 방향을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


▶ 세상의 모든 골 때리는 이야기 'fn파스'
▶ 속보이는 연예뉴스 fn스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