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코스닥 시총 16위
삼성물산
1 1 6 , 5 0 0
5 0 0
0 . 4 3

이 종목은 주담이 없습니다.
삼성물산를 잘 아시는 회원님이시라면
주담에 지원해 보시는건 어떤가요?
주담에게는 추후 관리기능이 생길 예정입니다.

주담 퍼스나콘
지원하기

  • 전광판
  • 종목게시판
  • 일별투자자
  • 재무제표
  • 언론사뉴스
  • 테마/공시
  • 랭킹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내정자 김성주 "국민의 신뢰 회복이 첫 임무···수익성 있는 공공투자 할 것" 2017.11.02 17.37
[서울경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내정된 김성주(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국민연금 투자는 공공성으로 풀면서 수익성에 기여하는 게 원칙”이라고 말했다.

김 신임 이사장은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수익성과 공공성을 대립하는 개념으로 보는 것은 잘못된 이데올로기”라며 “사회적투자는 (국민연금이) 주주로서 기업의 가치를 높이고 지배구조·환경·사회적 측면의 위험을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일 김 전 의원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제청했으며 다음주 초 선임될 예정이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피고인이 된 문형표 전 이사장이 2월 사퇴하고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가 외압의 증거라며 문건을 공개한 지 사흘 만에 강면욱 전 기금운용본부장이 사의를 표하면서 국민연금이 흔들리는 상황에 대해 김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깨끗한 개혁인사로 보내겠다고 대선 공약으로까지 내걸 정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국민연금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게 첫 임무”라고 말했다. 최근 재판부는 국민연금이 삼성물산(028260)과 제일모직의 합병 찬성으로 손해를 봤다는 증거가 없다며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내렸다.

김 이사장은 전북 지역 시민운동에서 출발해 도 의원과 전주 지역구 국회의원을 지냈지만 국민의 노후를 책임지기에는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들어왔다. 특히 ‘전북 소외론’을 탈피하기 위해 현 여권이 국민연금 본사의 전주 이전과 함께 전주 출신 정치인을 임명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김 이사장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며 반박했다. 그는 “정치인 출신에 대한 우려는 충분히 알고 있다”며 “하지만 경제학자나 금융 전문가 출신인 과거 국민연금공단 이사장들은 국민연금이 국민 노후소득을 보장하기 위한 복지제도라는 본질을 도외시하고 돈만 좇다가 국정농단 사태에 이르게 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그는 국민연금 개선안에 대해 선거 공약에 얽매이지 않고 충분히 여론을 수렴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에 입각한 여러 이해관계자의 이야기를 듣고 신중하게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세원기자 wh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