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코스닥 시총 16위
한국전력
3 7 , 4 5 0
- 4 0 0
- 1 . 0 6

이 종목은 주담이 없습니다.
한국전력를 잘 아시는 회원님이시라면
주담에 지원해 보시는건 어떤가요?
주담에게는 추후 관리기능이 생길 예정입니다.

주담 퍼스나콘
지원하기

  • 전광판
  • 종목게시판
  • 일별투자자
  • 재무제표
  • 언론사뉴스
  • 테마/공시
  • 랭킹
[투자의 창] 정부 정책에 따른 업종 전략 2017.09.12 17.36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



[서울경제] 미국 월가에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맞서지 마라(Don’ fight the Fed)’는 유명한 격언이 전해져온다. 미국 중앙은행의 의중과 반대로 움직일 경우 투자 손실을 볼 가능성이 높다는 강한 메시지가 담겨 있다. 이는 미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도 적용 가능하다.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유가나 다른 원자재 가격이 많이 올랐지만 정부는 물가 안정 차원에서 한국전력(015760)에 전기료에 원가를 반영하지 못하고 지속적인 동결을 하도록 했다. 그로 인해 한전은 지난 2013년까지 6년 연속 적자를 낼 수밖에 없었다. 결국 한전은 시가총액 13조원, 주가순자산비율(PBR) 0.2배까지 하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한국전력은 일방적인 피해를 입었고 전기를 많이 사용하는 기업들이 한국전력의 기업가치를 뺏어갔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이후 정부의 전기요금에 대한 입장이 과거와 달라지면서 한전은 2011년부터 전기료를 지속적으로 인상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한전이 양호한 주가 흐름을 보인 이유다.

5월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서 과거와 다른 산업 및 경제 관련 정책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일단 국민들이 평소 고정적으로 지출하는 통신비와 보험료에 대해서는 강한 압박을 통해 지속적으로 통제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전력 에너지 정책에서는 원자력 발전에서 신재생에너지 중심으로 변화해나갈 것을 명확히 하고 있다. 의무휴업 규정 강화, 최저임금 인상, 표준계약서 개정 등 관련 정책으로 오프라인 유통업체들의 스트레스도 점점 커졌다. 방산비리 척결에 집중돼 있는 안보정책 역시 해당 기업들에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이외에 현실적으로 상당히 어려운 외교정책은 중국 비즈니스 비중이 높은 기업들에는 깜깜할 따름이다.

정부의 규제가 심화되거나 완화되는 업종, 정책상 성장하거나 축소될 수밖에 없는 산업이 분명히 존재한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정부의 규제와 정책에 항상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당연히 반대의 케이스는 기회로 작용할 것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