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코스닥 시총 16위
현대중공업
1 2 9 , 5 0 0
5 0 0
0 . 3 9

이 종목은 주담이 없습니다.
현대중공업를 잘 아시는 회원님이시라면
주담에 지원해 보시는건 어떤가요?
주담에게는 추후 관리기능이 생길 예정입니다.

주담 퍼스나콘
지원하기

  • 전광판
  • 종목게시판
  • 일별투자자
  • 재무제표
  • 언론사뉴스
  • 테마/공시
  • 랭킹
권오갑 현대重 부회장 "일감 없어서 5000명 교육 중" 2017.10.12 15.50
- [2017 국감]군산조선소 재가동 논란
- "1년 동안 100척 수주해야…올해 30척 수주"

12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나온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의 군산조선소 재가동 관련 질의에 답변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성세희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009540) 부회장은 12일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관련해 “지금도 일감이 없어서 전체 직원 중 5000여명이 근무하지 못하고 교육을 받는 처지”라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총리실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이 “군산 조선소가 어떤 조건을 갖추면 재가동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권 부회장은 김 의원이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2019년부터 군산조선소를 가동할 수 있다고 발언한 건 현대중공업의 공식 의견인가”라고 묻자 “최 회장이 2019년부터 시황이 좋아질 거란 기대를 갖고 발언한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선을 그었다.

현대중공업은 수주물량이 급감하자 지난 7월1일 군산조선소 가동을 중단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부터 일감이 뚝 끊기면서 ‘수주 절벽’을 겪자 지난 6월4일 이사회에서 가동 중단을 결정했다. 지역 사회의 반대 목소리에도 2019년까지 3조5000억원 규모 자구책을 이행해야 하는 현대중공업으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권 부회장은 “1년간 최소 100척 이상을 지어야 전체 직원을 고용할 수 있는데 현재 보유한 수주물량은 75척으로 8개월 치 물량밖에 없다”라며 “이전엔 평균 250척 이상 수주 잔량이 있었는데 지금으로선 8개월 후에는 (조선소가) 올스톱될 처지”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이 군산조선소를 재가동하려면 최소 70척 이상 새로 계약해야 하는데 올해 30척밖에 수주하지 못했다”라며 “이전엔 배 한 척당 평균 매출액이 1억6000만달러(약 1813억원)였는데 지금은 8000만달러(약 906억원)로 절반 가격에 수주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한국에서 새로운 선박을 짓겠다고 했고 최근 폴라리스쉬핑도 선박 10척을 현대중공업에 건조 의뢰한 건 시황 호조 신호로 볼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권 부회장은 “푸틴 대통령이 이미 1~2년 전부터 이렇게 얘기했으므로 새로운 내용도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권 부회장은 혈세 지원을 받는 대우조선해양(042660)을 의식한 듯 “최대한 정부로부터 혈세를 지원받지 않고 자구책으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회사를 살리기 위해 전 임직원이 고통을 분담하고 본인도 4년째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주 물량이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들고 울산조선소 도크(선박을 건조·수리하기 위해서 조선소·항만 등에 세워진 시설)도 문을 닫았다”라며 “정부가 조선업계 지원책과 더불어 (조선업체끼리) 자본시장 원칙으로 (질서를) 정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성세희 (lucia@edaily.co.kr)

▶사진으로 보는 핫이슈
▶[페이스북] 보러가기~♥ | [카카오톡] 플친 맺기~♥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