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코스닥 시총 16위
아모레G
1 5 1 , 0 0 0
1 , 0 0 0
0 . 6 7

이 종목은 주담이 없습니다.
아모레G를 잘 아시는 회원님이시라면
주담에 지원해 보시는건 어떤가요?
주담에게는 추후 관리기능이 생길 예정입니다.

주담 퍼스나콘
지원하기

  • 전광판
  • 종목게시판
  • 일별투자자
  • 재무제표
  • 언론사뉴스
  • 테마/공시
  • 랭킹
"아모레G, 3분기 실적 크게 부진할 것…목표가 하향"-NH 2017.09.27 08.11
NH투자증권은 27일 아모레G가 3분기에 시장 추정치 대비 크게 부진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아모레퍼시픽과 이니스프리 등 핵심 자회사들의 성과가 부진할 것이란 분석이다. 목표주가를 11만2000원에서 10만2000원으로 하향, 투자의견은 '보유(hold)'를 유지했다.

한국희 연구원은이 추정한 아모레G의 3분기 연결 매출액은 1조3072억원, 영업이익은 1160억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0%, 47.2% 줄어든 값이다.

한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실적이 전년 대비 42.9% 감소할 것"이라며 "핵심 브랜드인 이니스프리와 에뛰드의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63.8%, 42.5%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 매출이 전체 실적을 끌어내렸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아모레 그룹 브랜드 전반에 중국 효과가 광범위하게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 지형의 변화는 그 반작용을 부각시키는 촉매제가 됐다"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이니스프리는 올해 상반기 중국 지역 출점을 진행했는데, 성장성을 회복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며 "최근 그룹의 집중적인 투자가 이뤄진 브랜드인데다, 성과도 우수했기 때문에 다른 브랜드들의 전반적인 위기 감내력을 평가하는 기준이 될 수 있다"고 짚었다.

최근 실적 부진을 반영해 그는 아모레G의 올해와 내년 영업이익 추정치를 각각 16.8%, 19.2% 하향 조정했다.

그는 "아모레G의 실적과 주가는 아모레퍼시픽, 이니스프리 등 핵심 브랜드의 해외 사업 성과에 의해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며 "앞으로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권 매출 회복, 미국 시장 안착 여부가 관전 포인트"라고 조언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바로가기] [글방]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