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 자유게시판
  • 종목추천
  • 투자전략
  • 관심종목
  • 스팟&찌라시
  • 매매일지
  • 유머게시판
  • 주담과의통화
  • 2017 전체랭킹

회원 셜록

부유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의 소비 차이

입력시간 : 2018.07.10   14:26

부유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이 돈을 모으거나 쓰는 방식은 다르다. 투자 vs 소모의 관점이다.


몇번의 중요하지 않은 소비욕을 참고, 자신의 행위로 부의 원리에 가까워져야 한다.

부자로 만드는 것은 결국 자기 자신이다.



----------------------------------------------------------------------------------------------------------------------------------------------------------------------------------------------------------------------------------------






부자와 빈자가 돈을 모으거나 쓰는 방식이 다르다. 

부자는 쓸 때도 일종의 투자이기 때문에 확실히 쓰고, 아낄 때도 일종의 투자이기 때문에 확실히 아낀다. 

빈자는 쓸 때는 욱해서 감정을 채우기 위해 무리해서 사버리고, 아낄 때는 돈이 없다고 생각해서 덜덜 떨며 고통스럽게 아낀다. 

절대적인 부자와 절대적인 빈자의 문제가 아니라, 사고방식의 차이다. 돈이 모이고, 쌓이고, 굴러가고, 거기서 현금 흐름이 발생하고, 돈과 자원의 가치를 깨닫게 되면 부자의 마인드가 생긴다. 축적의 마인드가 생긴다. 그때부터는 때로는 더 확실하게 투자하고 때론 더 확실하게 아껴갈 줄 알게 된다. 돈에 대한 절제력과 통제력이 생기고, 돈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흥이 나기 시작한다. 돈이 내 편이 되기 시작한다. 돈이라는 무서운 레버리지를 깨닫고 활용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반면, 없는 돈 때문에 맨날 징징대다가 돈이 조금 생길라 치면 앗싸 좋구나 하면서 앞도 뒤도 안보고 소비를 지르는 사람은 '빈자의 사고'에 빠져있는 것이다. 이런 삶의 굴레에선 반드시 벗어나야 한다. 매 순간 순간 더 불행해질 뿐인 굴레이다. 물론, 그 자리에서는 누구나 어린이 처럼 '아니야 절대 안 그래 이 BMW 만 있으면 내 인생이 얼마나 멋져질거라고!, 이런 저런 저런 이유로 난 이게 반드시 필요하고, 이게 없으면 불행하고, 이게 있으면 행복해진다고 확신해! 내가 행복해진다는 누가 뭐래, 내 행복 내가 알아' 라고 외친다. 그렇게 36개월 할부로, 부모님 돈으로, 없는 돈을 긁어모아 외제차를 사는 젊은이들의 한결 같은 패턴이다. 못 산다는 생각을 하면 화가 나고, 억울하고, 분통 터지고, 절박하고, 서럽고, 정신이 없다. 못 사게 된다면 나는 영원히 불행 속을 떠돌 것 같다. 나의 일곱살 딸래미가 가끔 이런 멘붕에 빠진다. 그래서 이들에겐 구매를 가로막는 모두가 적이다. 중고 자동차 게시판에 들어가서 댓글을 보고 있으면 이런 이들의 흔적을 감히 엄청나게 많이 볼 수 있다.  


구매하고 나면 영원히 행복할 것 같지만, 실상 이것은 빈자의 마인드라, 100% 더 불행해진다. 그 순간을 넘기고 나면, 다시 더 가난해진 현실이 느껴진다. 그 현실이 싫어서 다시 큰 구매를 찾게 된다. 그 다음 갈망으로 넘어가서 영원히 소비를 반복해야 한다. 여행이던 차던 럭셔리 제품이던 다 마찬가지다. 돈을 못 쓴다는 생각 자체가 우울하고 비루하다는 생각이 들어 구매를 한다면, 그 삶은 지속 가능성이 없다. 너도 알고 나도 알고 주변이 다 안다.


그 갈망을 풀 수 있는 것은 저축과 투자를 통해 스스로 자금을 불려내보는 경험 밖에 없다. 몇번의 소비욕을 참고, 자신의 행위로 조금이라도 부의 원리에 가까워져야 한다. 만사 소비를 통해서만 부자된 기분을 말초적으로 감상하는 굴레에서 벗어나자. 


부자 중에도 돈을 지극히 아끼는 사람이 있고, 잘못 낭비하는 사람들도 있다. 돈이 많지만 아주 빈자의 마인드인 사람들도 많다. 안 쓰면 큰일날 것 같아서 쫓기듯 쓰고 사는 고소득자들도 정말 많다. 이미 버는 것보다 쓰는게 많아진다면, 얼마를 벌고 있던 빈자의 마인드가 된다. 더 써야 사람들이 나를 존중할 것처럼 느껴질 뿐이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돈을 버는 것보다, 제대로 보호하고 불려내는 것이 훨씬 더 어려운 이유다. 얼마나 많은 고소득자들이 소비를 통제하지 못해 파멸로 갔는지 알면 깜짝 놀랄 것이다. 


반면 정말 제때 제때 잘 쓰는 사람들도 있다. 흔쾌히 몇천만원을 좋은 곳에 쓰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일까? 그 돈이 모종의 투자라는 것을 아는 것이다. 비싼 집을 사는 사람, 비싼 차를 사는 사람, 비싼 헬기나 비행기를 사는 사람 중에서도 부자의 마인드를 갖춘 사람은 항상 '이 소비를 통해 돈을 어떻게 더 창출할 수 있을까'를 생각한다. 자신이 갖고 싶어서 사더라도, 결과적으로 수익이 나는 방식으로도 연결을 시킨 이후에 결제를 한다. 결국 투자를 하고 있는 것이다. 투자 속에서 삶을 즐기려 하는 것이다. 돈 잃는 취미를 갖는 부자는 거의 없다. 수익성을 늘려주지 않는, 오로지 감가상각 뿐인 소비재들은 대부분 돈 잃는 취미다. 


자, 스스로에게 묻자. 소비에 대해 마음이 급하게 느껴지면 대부분 '빈자의 마인드'이다. 이 소비를 통해 결과적으로 내가 버는 돈이 늘어날 구석이 있으면 '부자의 마인드'의 투자가 될 수 있다. 200만 원짜리 수트를 사서 내 영업 성공률이 높아질 것이라면 투자인 셈이고, 멋져 보이는 것 외에는 수익성에 도움 될 일이 없는 것이라면 그냥 소비인 셈이다. 가끔 그런 소비도 필요하지만, 그 마저도 자기 자신의 노력에 상을 주어 앞으로 더 큰 금전적 선순환을 일으키기 위해 쓰면 좋겠다. 아니면 반드시 후회한다. 처음엔 아닌 것 같지만 5년이 지나봐라, 다 입지도 않을 가치 없는 쓰레기 더미일 뿐이다. 돈으로 불려냈을 수 있는 황금의 기회들이 다 걸레짝이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실제 '빈자'는 어떻게 '부자의 마인드'를 갖춰야 하는가. 아낄려면 부자처럼 아끼고, 쓸려면 부자처럼 투자해라. 투자는 무엇보다 수익률이 높은, 자기 자신의 재능에 우선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 재능을 갈고 닦는 것의 투자 수익률이 빈자에겐 가장 막대하지 않겠는가. 푼돈을 투자해봤자 한동안 푼돈이다. 소득수준을 늘리는 것이 급선무이다. 소득을 늘릴 수 없는 불필요한 물건에, 자기가 모은 돈이 아닌 돈을 끌어다 쓰는 것은 경제적 자살행위다. 일체의 주체성의 끈을 놓아버리겠다는 선언이다. 이런 행동으로 도대체 얼마나 많은 이들이 불행에 빠졌는지 샐 수가 없다.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은 지금 '당장 사고 싶던 그 물건' 잠시 내려놓고 딱 한달만 소비를 미뤄보시라고 간곡히 부탁드린다. 


이렇게 수익성만 생각하고 살면 더 불행하지 않을까? 수익이 된다는 확신 위에서 돈을 쓰면 늘 자산이 늘어간다는 즐거움이 있고, 거기서 나오는 1~2% 정도 수익을 마음껏 용돈으로 써버릴 수 있는 자유를 얻으면 언젠가 남들이 손을 떨며 쓰는 소비액 보다 훨씬 커진다. 


내가 가진 기회를 다 눈앞의 엿을 바꿔먹는게 행복이라고 가르친 게 누구인지 모르겠다. 자신 앞에 주어진 기회들을 돌보고 성장시키려는 마음이 없다면, 누가 나를 도와주겠는가 말이다. 








----------------------------------------------------------------------------------------------------------------------------------------------------------------------------------------------------------------------------------------



[참고자료]

묘하게 설득력있던 부자의 습관들


추천 0 반대 0 재미 0
투표를 통해 글쓴이의 랭킹이 변동됩니다.
올바른 투표 부탁합니다.
  • 댓글 0
  • 조회수 864
  • 인쇄
  • 신고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
4499 꾸준한수익 투자정략 2018.11.07 103 0
4498 이번주 시황설명 음하하 2018.10.29 128 0
4497 이게 되나요 승리함대 2018.10.21 140 1
4496 오늘장 알파고 상한가 예측종목& ysunshin 2018.10.12 281 0
4495 2차전지 소재주 분석 [4] 셜록 2018.07.17 1525 1
4494 가정간편식 시장의 성장 [2] 셜록 2018.07.17 996 0
4493 에스에프씨, 대북주와 비슷한 위치 (18.07.16) 셜록 2018.07.16 939 1
4492 네이처셀, 버텨야 할까요, 버려야 할까요? (18.07.16) 셜록 2018.07.16 1132 1
4491 해성디에스, 조금 더 매도 타이밍을 지켜봐도 될까요?(18.07.16) 셜록 2018.07.16 849 0
4490 평화산업, 종목상담 (18.07.13) 셜록 2018.07.13 828 0
4489 우리기술투자, 종목상담 (18.07.13) 셜록 2018.07.13 810 0
4488 변곡점, 주식을 매매할때의 중요 지점 [2] 셜록 2018.07.12 952 0
4487 치매 관련주, 관심을 시작해야 할 시기 [2] 셜록 2018.07.12 978 1
4486 트럼프발 무역전쟁의 궁극적인 목적과 계획은? [5] 셜록 2018.07.11 848 1
4485 유가 관련주를 주목해보자. 특히 ETF! 셜록 2018.07.11 852 0
4484 가치와 가격의 상관관계 셜록 2018.07.10 807 0
4483 부유한 사람과 가난한 사람의 소비 차이 셜록 2018.07.10 864 0
4482 예상치 못한 경기 활황이 올 수도 있다. 레이저 이론 셜록 2018.07.10 823 0
4481 세계 억만장자 10인의 사례와 교휸 [2] 셜록 2018.07.09 878 1
4480 인생을 사는데 있어서 필요한 한 문장 셜록 2018.07.09 937 0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