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 자유게시판
  • 종목추천
  • 투자전략
  • 관심종목
  • 스팟&찌라시
  • 매매일지
  • 유머게시판
  • 주담과의통화
  • 2017 전체랭킹

회원 서울토박이

최경환 롯데로부터 50억원 받았다는 썰

입력시간 : 2016.07.11   11:32

검찰, 자금 조성 루트·금품 전달 시기 확인…신동빈 회장 구속수사 불가피할 듯
복수 정치인 수수정황 드러나 검찰 수사선상에

아시아투데이 최석진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이 검찰 수사를 앞두고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61)에게 수십억원의 금품을 건넨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

최 의원 외에도 신 회장 측이 금품로비를 벌인 단서가 나온 또 다른 복수의 정치인이 검찰 수사선상에 올라 있는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예상된다.

10일 복수의 사정당국 관계자에 따르면 롯데그룹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와 특수4부(조재빈 부장검사), 첨단범죄수사1부(손영배 부장검사)는 신 회장이 지난해 7월 이른바 ‘왕자의 난’이 시작된 이후 정치권에 금품로비를 벌인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이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신 회장 측으로부터 최 의원에게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 사이 50억원의 금품이 건네진 사실을 확인했다. 

이미 검찰은 신 회장이 계열사 중 어느 곳을 통해 해당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자금출처는 물론 돈이 전달된 정확한 시기까지 특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대구고 동문인 소진세 롯데그룹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65)과 노병용 롯데물산 대표이사(65) 등과 대구 아너스 클럽에서 정기적 모임을 가지며 친분관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 단장과 노 사장은 신 회장의 핵심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들이다.

검찰은 최 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 수수에 따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와 함께 포괄적 뇌물죄 적용을 검토 중이다.

여권 실세로서 검찰이나 공정거래위원회 등 정부기관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에 있던 최 의원에게 전달된 돈의 성격을 충분히 ‘뇌물’로 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검찰은 신 회장이 지난해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62)과의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된 이후 최근의 검찰 수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일종의 안전장치 마련 차원에서 정치권을 상대로 사전 로비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때문에 신 회장이 롯데그룹 계열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혐의에 대해 검찰이 내사를 벌이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한 직후부터 한층 더 적극적인 로비 공세를 펼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최 의원은 최근 검찰이 자신의 금품수수 사실을 인지하고 수사에 나섰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다음달 9일로 예정된 새누리당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고, 사태수습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0일 200여명의 검사와 수사관을 동원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롯데그룹에 대한 공개수사에 나선 검찰은 신 회장이 여러 루트를 통해 수천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구체적인 정황을 확인했다.

하지만 롯데그룹의 조직적인 증거인멸과 고의적인 자료 제출 거부 탓에 신 회장의 혐의 입증을 위한 증거 확보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수사가 한달째 접어든 가운데 신 회장이 정치권 유력인사들을 상대로 수십억원대의 금품로비를 벌인 정황이 새롭게 검찰에 포착됨에 따라 신 회장의 구속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ㅋㅋㅋ  건들면 다 불어버린다는 건가요. 롯데 수사는 미적미적 하다가 꼬리자르기 하고 대충 넘어가겠죠??

추천 1 반대 0 재미 0
투표를 통해 글쓴이의 랭킹이 변동됩니다.
올바른 투표 부탁합니다.
  • 댓글 2
  • 조회수 745
  • 인쇄
  • 신고
  • 회원 나무처럼 2016.07.11 17:15
  • 회원 방구쟁이 2016.07.11 18:07
    쪽발이 기업.....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
4367 달라이라마 효과 (중국의 경제 치명타) [2] 황금물결 2016.07.19 817 0
4366 EBS) 아버지의 이름으로 [2] 승기아빠 2016.07.19 789 1
4365 최악 실업률·자살 1위.. 두통약에 의지하는 한국 [1] 20대후반 2016.07.19 763 0
4364 터키 지역별 정당 지지도 및 GDP 성장률 [1] 서울토박이 2016.07.18 743 0
4363 요즘 아이들은 모르는 아이콘 [2] 황금물결 2016.07.18 871 0
4362 LG유플러스 다단계 대리점 IFCI 피해자 모임 시위 중 [1] 모데카이저 2016.07.18 5964 0
4361 요즘 핫한 이희준씨 소식 [2] 서울토박이 2016.07.18 723 0
4360 니스 테러 트럭서 프랑스계 튀니지인 신분증 발견(속보) [1] 서울토박이 2016.07.15 647 0
4359 황총리, 오늘 '사드 배치' 경북 성주 방문 서울토박이 2016.07.15 614 0
4358 수심 10M 아래에 지어진다는 두바이 호텔 [4] 혜담 2016.07.14 669 1
4357 19세기 초 일본 세계지도 [2] 황금물결 2016.07.14 745 0
4356 중국의 꿈 [2] 황금물결 2016.07.14 575 1
4355 현재 부산행 영화 상황 [2] 방구쟁이 2016.07.14 606 0
4354 울릉도 포켓몬 체육관 생김 [2] 방구쟁이 2016.07.13 591 0
4353 한국 포켓몬 Go 플레이 가능 지역 [6] 서울토박이 2016.07.13 594 1
4352 국민연금, CJ헬로비전 투자지분 급감…SKT 인수 불발 알았나? [3] 천여두부 2016.07.12 549 1
4351 무서운 웨딩촬영 [3] 혜담 2016.07.11 660 1
4350 최경환 롯데로부터 50억원 받았다는 썰 [2] 서울토박이 2016.07.11 745 1
4349 민중은 개, 돼지. by 나향욱 [15] 싸리쏭 2016.07.09 764 1
4348 알고만 있어도 유용한 꿀팁 사이트 모음 [4] 뭉슥이 2016.07.09 897 0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