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론실
  • 국내증시
  • 해외증시
  • 마이투자
  • 테마검색기
  • 자유게시판
  • 종목추천
  • 투자전략
  • 관심종목
  • 스팟&찌라시
  • 매매일지
  • 유머게시판
  • 주담과의통화
  • 2017 전체랭킹

회원 싸리쏭

민중은 개, 돼지. by 나향욱

입력시간 : 2016.07.09   14:58

ㆍ교육정책 총괄 나향욱 정책기획관, 기자와 식사하며 ‘망언’
ㆍ“출발선상 다른 게 현실…상하 간의 격차를 인정하자는 취지”




교육부 나향욱 정책기획관(47·사진)이 “민중은 개·돼지와 같다”며 “(우리나라도) 신분제를 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저녁 서울 종로의 한 식당에서 경향신문 정책사회부장, 교육부 출입기자와 저녁을 함께하는 자리에서였다. 자리에는 교육부 대변인, 대외협력실 과장이 동석했다.

나 기획관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공무원 정책실명제에 대한 얘기를 나누던 중 ‘신분제’ 얘기를 꺼냈다. 경향신문 기자들은 발언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수차례 해명의 기회를 주었으나 나 기획관은 처음의 발언을 거두지 않았다. 경향신문 기자들과 기획관은 이날 처음 만나는 상견례 자리였다. 교육부 정책기획관(고위공무원단 2~3급)은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누리과정, 대학구조개혁 같은 교육부의 굵직한 정책을 기획하고 타 부처와 정책을 조율하는 주요 보직이다. 나 기획관은 행정고시 36회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에서 교육부 장관 비서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했고 교육부 대학지원과장, 교직발전기획과장, 지방교육자치과장을 거쳐 지난 3월 정책기획관으로 승진했다.

경향신문은 사석에서 나온 개인 발언이란 점을 감안하더라도 교육정책을 총괄하는 고위 간부의 비뚤어진 인식, 문제 발언을 철회하거나 해명하지 않은 점을 들어 대화 내용을 공개하기로 했다.

“나는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고 생각한다.”(나향욱 정책기획관) 

-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고?(모두 농담이라고 생각해 웃음)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된다. 민중은 개·돼지다, 이런 멘트가 나온 영화가 있었는데….”

- <내부자들>이다.

“아, 그래 <내부자들>…. 민중은 개·돼지로 취급하면 된다.”

- 그게 무슨 말이냐?(참석자들의 얼굴이 굳어지기 시작)

“개·돼지로 보고 먹고살게만 해주면 된다고.”

- 지금 말하는 민중이 누구냐?

“99%지.”

- 1% 대 99% 할 때 그 99%?

“그렇다.”

- 기획관은 어디 속한다고 생각하는가?

“나는 1%가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어차피 다 평등할 수는 없기 때문에 현실을 인정해야 한다.”

-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한다는 게 무슨 뜻인가?

“신분이 정해져 있으면 좋겠다는 거다. 미국을 보면 흑인이나 히스패닉, 이런 애들은 정치니 뭐니 이런 높은 데 올라가려고 하지도 않는다. 대신 상·하원… 위에 있는 사람들이 걔들까지 먹고살 수 있게 해주면 되는 거다.”

- 기획관 자녀도 비정규직이 돼서 99%로 살 수 있다. 그게 남의 일 같나?

(정확한 답은 들리지 않았으나 아니다, 그럴 리 없다는 취지로 대답)

- 기획관은 구의역에서 컵라면도 못 먹고 죽은 아이가 가슴 아프지도 않은가. 사회가 안 변하면 내 자식도 그렇게 될 수 있는 거다. 그게 내 자식이라고 생각해 봐라.

“그게 어떻게 내 자식처럼 생각되나. 그게 자기 자식 일처럼 생각이 되나.”

- 우리는 내 자식처럼 가슴이 아프다.

“그렇게 말하는 건 위선이다.”

- 지금 말한 게 진짜 본인 소신인가?

“내 생각이 그렇다는 거다.”

- 이 나라 교육부에 이런 생각을 가진 공무원이 이렇게 높은 자리에 있다니…. 그래도 이 정부가 겉으로라도 사회적 간극을 줄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줄 알았다.

“아이고… 출발선상이 다른데 그게 어떻게 같아지나. 현실이라는 게 있는데….”

경향신문 기자들은 더 이상 대화를 할 수 없다고 보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뒤따라온 교육부 대변인과 과장이 “해명이라도 들어보시라”고 만류, 다시 돌아가 앉았다. 이때부터는 휴대폰 녹음기능을 틀고 테이블 위에 올려놓았다. 나 기획관은 “공무원으로서가 아니라 개인적인 생각을 편하게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 조금전 발언 실언이냐, 본인 생각이냐.

“(휴대폰을 가리키며) 일단 그거 꺼라. 개인적인 생각을 말씀드린 것도 있고. 내 생각은 미국은 신분사회가 이렇게 돼 있는데, 이런 사회가 되는 것도 괜찮지 않겠는가… 이런 얘길 한 것이다. ‘네 애가 구의역 사고당한 애처럼 그렇게 될지 모르는데’ 하셨는데, 나도 그런 사회 싫다. 그런 사회 싫은데, 그런 애가 안 생기기 위해서라도 상하 간의 격차는 어쩔 수 없고… 상과 하 간의 격차가 어느 정도 존재하는 사회가 어찌 보면 합리적인 사회가 아니냐 그렇게 얘기한 것이다.”

- 사회안전망을 만든다는 것과 민중을 개·돼지로 보고 먹이를 주겠다는 것은 다르지 않은가.

“이 사회가 그래도 나아지려면 어느 정도 인정하는 게 있어야 할 거 아니냐라고 얘기한 거다.”

- 정식으로 해명할 기회를 주겠다. 다시 말해 봐라.

“공식적인 질문이면… 그거 끄고 하자.”

- 본인의 생각이 떳떳하면 왜 말을 못하는가. 개인 생각과 공무원으로서의 생각이 다른가.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는데… 지금은 말 못한다.” 

나 기획관은 8일 저녁 대변인과 함께 경향신문 편집국을 찾아와 “과음과 과로가 겹쳐 본의 아니게 표현이 거칠게 나간 것 같다. 실언을 했고,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 [인기 무료만화 보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민중은 개·돼지로 취급하면 된다”고 막말해 파문에 휩싸이자 국민의당은 "교육부는 헌법을 부정하고 국민을 모독한 나향욱 정책기획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촉구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부대변인은 9일 오전 논평에서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기자들 앞에서 '민중은 개·돼지로 취급하면 된다. 개·돼지로 보고 먹고 살게만 해 주면 된다'고 말했다"면서 "실로 경악을 금치 못할 망언으로 대한민국 교육부의 고위 관료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양 부대변인은 "나 기획관은 또 '신분제를 공고화시켜야 된다'며 높은데 올라가려고 하지도 않는 미국의 흑인이나 히스패닉처럼 '신분이 정해져 있으면 좋겠다'고 극언을 늘어 놓았다"면서 "나향욱 정책기획관의 발언은 우리 헌법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양 부대변인은 "대한민국 헌법 제 11조는 '사회적 특수계급의 제도는 인정되지 아니하며, 어떠한 형태로도 이를 창설할 수 없다'고 명시하고 있다. 사회적 특수계급의 제도라는 표현은 곧 신분제를 뜻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양 부대변인은 "최고 상위법인 헌법을 부정하고, 막말과 극언으로 국민을 모독하며 스스로 품위를 망가뜨린 나 기획관은 더 이상 대한민국 공무원 자격이 없다"면서 "더욱이 그가 맡은 직무가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누리과정, 대학구조개혁 같은 교육 정책을 기획하고 조정하는 일이라니 더 말해 무엇 하겠는가. 교육부는 나향욱 정책기획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교육부의 파면 조치를 거듭 촉구했다.

[양지혜 기자]

[조선닷컴 바로가기]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추천 1 반대 0 재미 0
투표를 통해 글쓴이의 랭킹이 변동됩니다.
올바른 투표 부탁합니다.
  • 댓글 15
  • 조회수 764
  • 인쇄
  • 신고
  • 회원 혜담 2016.07.09 21:14
    고위 공무윈들의 인식이 이러니 서민 중심의 정책이 펼쳐질수 있겠습니까 개탄스럽네요
  • 회원 그냥.. 2016.07.09 21:22
    ㅜㅜ
  • 회원 게으른 농부 2016.07.09 21:49
    저런인간이 청와대행정관을 지내고, 교육부 고위직으로 역사국정교과서를 총괄한다니 참 어지럽네요... 미국은 자유와 평등, 그리고 인류의 보편적가치를 추구하는 국가인데... 미국에 신분제가 있다는건 첨 알았네요...
  • 회원 싸리쏭 2016.07.11 09:10
    그러게 말입니다 어후....
  • 회원 신짱구 2016.07.10 11:13
    미국처럼 자유와평등이 있는나라가어딨다고..
  • 회원 피터성 2016.07.10 16:51
    썩을놈
  • 회원 싸리쏭 2016.07.11 09:10
    옳소!
  • 회원 선수야 2016.07.10 19:05
    영화 내부자들에서 백윤식(언론사 논설국장역인가요?)이 대중은 개돼지로 보면된다고 하는 대사를 듣고 분개했는데.....실제로 그런x이 있다는걸 알고 화가 머리 꼭대기까지 솟아 오르네요...ㅋ..어찌 저런 인간이 고위직 공무원으로 있다니..우리나라 앞날이 캄캄하네요
  • 회원 싸리쏭 2016.07.11 09:10
    잘라버려야 합니다.
  • 회원 날아간다 2016.07.10 21:11
    저런 개돼지만도 못한 놈이 나라 교육을 책임지고 있다니... 답답하네요..
  • 회원 동연짱 2016.07.11 09:32
    저넘이 개 돼지
  • 회원 sinabro 2016.07.11 12:36
    확그냥, 참내 어이없어서
  • 회원 나무처럼 2016.07.11 17:17
    허허허
  • 회원 방구쟁이 2016.07.11 18:07
    ㅋㅋㅋㅋ 오늘 질질싸며 사과하던데. 감성팔이 X
  • 회원 황금 손 2016.07.20 02:23
    개 돼지 만두 못한 인간 공무원 연굼도 못 받게 잘라버려야하는데...처러놈이 정책을 운운하니 ....이세상에서 사라졌음 좋겠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추천
4367 달라이라마 효과 (중국의 경제 치명타) [2] 황금물결 2016.07.19 817 0
4366 EBS) 아버지의 이름으로 [2] 승기아빠 2016.07.19 789 1
4365 최악 실업률·자살 1위.. 두통약에 의지하는 한국 [1] 20대후반 2016.07.19 763 0
4364 터키 지역별 정당 지지도 및 GDP 성장률 [1] 서울토박이 2016.07.18 743 0
4363 요즘 아이들은 모르는 아이콘 [2] 황금물결 2016.07.18 871 0
4362 LG유플러스 다단계 대리점 IFCI 피해자 모임 시위 중 [1] 모데카이저 2016.07.18 5964 0
4361 요즘 핫한 이희준씨 소식 [2] 서울토박이 2016.07.18 723 0
4360 니스 테러 트럭서 프랑스계 튀니지인 신분증 발견(속보) [1] 서울토박이 2016.07.15 647 0
4359 황총리, 오늘 '사드 배치' 경북 성주 방문 서울토박이 2016.07.15 614 0
4358 수심 10M 아래에 지어진다는 두바이 호텔 [4] 혜담 2016.07.14 669 1
4357 19세기 초 일본 세계지도 [2] 황금물결 2016.07.14 745 0
4356 중국의 꿈 [2] 황금물결 2016.07.14 575 1
4355 현재 부산행 영화 상황 [2] 방구쟁이 2016.07.14 606 0
4354 울릉도 포켓몬 체육관 생김 [2] 방구쟁이 2016.07.13 591 0
4353 한국 포켓몬 Go 플레이 가능 지역 [6] 서울토박이 2016.07.13 594 1
4352 국민연금, CJ헬로비전 투자지분 급감…SKT 인수 불발 알았나? [3] 천여두부 2016.07.12 549 1
4351 무서운 웨딩촬영 [3] 혜담 2016.07.11 659 1
4350 최경환 롯데로부터 50억원 받았다는 썰 [2] 서울토박이 2016.07.11 744 1
4349 민중은 개, 돼지. by 나향욱 [15] 싸리쏭 2016.07.09 764 1
4348 알고만 있어도 유용한 꿀팁 사이트 모음 [4] 뭉슥이 2016.07.09 897 0
공지사항 궁금증 묻기
회사소개 광고 제휴제안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주담정책 ⓒ Judam corp.